이상적인 애국자들보다

미국 인신 매매 협회 (US Humanist Association)는 뉴저지 교육구에 대한 신원 미상의 가족을 대신하여 “충성의 서약서”에서 “하나님 아래”라는 구절이 무신론자들에게 차별적이라고 주장하면서 소송을 제기했다.

Matawan-Aberdeen Regional School District에 대한 소송은 “무신론자들과 인본주의 어린이들을 이상적인 애국자들보다 덜 중요한 것으로 경계시킨다” 는 구절을 옹호한다.

미국 공산당 협회의 Appignani Humanist Legal Center의 변호사 데이비드 니오스 (David Niose)는 AIP의 보도 자료에서 “공립학교는 애국심이 신의 신념에 묶여 있다는 것을 학생들에게 알리는 운동에 참여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그런 매일의 운동은 무신론자와 인본주의 자의 아이들을 2 등 시민으로 묘사하고 반 (反) 무신론자의 편견에 공헌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